MBA 2학년 시작과 함께 여러가지 일들이 겹치면서 정신없이 시간이 지나가고 있다.  근래엔 내가 investment fellow로 활동하고 있는 Frankel Commercialization Fund에 새로운 MBA 1학년 fellow들을 뽑는 recruiting을 완료했다.  Frankel Commercialization Fund는 Michigan MBA 학생들이 현직 venture capitalist들(advisory board라 부름)과 함께 운영하는 pre-seed venture capital fund로 좀더 자세한 설명은 여기로~ [mba@michigan] - Frankel fund fellow application!  매년 Frankel Fund recruiting은 MBA 2학년들이 주관(서류심사, 인터뷰 진행등)하고 advisory board가 승인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Frankel Fund의 1학년 '채용' 과정은 서류심사 (personal statement과 resume)와 2번의 걸친 investment case 및 behavioral 인터뷰를 하게된다.  Frankel Fund엔 High-Tech team, Consumer Tech team, Clean Tech team, Healthcare team이 있고 한 팀당 2학년 2명, 1학년 4명 정도로 fellow로 활동하고 있다.  지원시 자신이 활동을 하고싶은 팀을 골라서 지원하고, 해당 팀의 2학년 fellow들과 1차 인터뷰를, 최종 2차 인터뷰는 managing director와 advisory board와 하게된다.  1차엔 investment business plan을 주고 due diligence와 투자 결정과 관련된 지원자의 thinking process/decision points에 대한 평가를하고, 2차에선 지원자의 전체적인 인성과 fund에 대한 commitment, venture capital 산업에 대한 관심도/열정을 알아본다.

난 Consumer Tech team에서 활동하고 있고 우리 팀은 이번에 1학년 4명을 선발했는데,  전직 investment banker에서 사업가까지 다양한 경험의 1학년 fellow들을 선발했다.  직접 인터뷰를 진행하다 보면 무엇보다도 내 자신을 먼저 돌아보게 되고 많이 배우게 됬는데... 오늘은 '성공적인 인터뷰101'에 대한 생각을 공유해 보려고 한다~

http://employmentinterview.files.wordpress.com/2009/06/job-interview_965823-handshake.jpg

1. Listen and make your answers 'short' and 'to the point'
Interviewee는 제한된 시간내 내 장점과 능력을 최대한 보여주고 싶어하고, interviewer는 똑같이
제한된 시간내 수많은 지원자들의 경험, 능력, 특징을 파악해야 하고 충분하진 않지만 모아진 정보를 통해 어떻해서든 결정하고 선발해야하는 목적이 있다.

이때 interviewee가 간과하기 쉬운 점이 답변은 간단,명료할 수록 그 만큼 다양한 장점을 보여줄 수 기회는 늘어난다는 점이다.  interviewer가 재밌게 들어주는 것 같았고, 서로 웃고 분위기 좋은 것 같았는데 생각 밖의 결과가 나오는 경험을 했었다면... 질문들에 대한 내 대답의 'quality'를 심각하게 돌아볼 필요가 있다.  비록 분위기는 약간 dry하더라도 "경청에 이은 간결하고 영양가 있는 대답"과 약간 부족한듯 하지만 오히려 "follow-up질문을 불러 일을킬 수 있는 대답"들이 "영양가 없는 장황한 대답"보다 선발 확율을 높히는데 도움이 된다. 

http://cheltenhamfestivals.com/blog/wp-content/uploads/2009/03/get-the-blessing-470x352.jpg

--> r2's takeaway: Interviewer의 질문이 끝날때까지 경청하고 대답할땐 질문 내용을 잘 파악한 후, 질문에 대한 내용에만 답하자. 말하는 사람에게만 즐거운 부연설명은 과감히 버리자.

2. Own your resume. I mean, you've got to REALLY OWN that stuff.
보통 resume엔 적개는 10개, 많게는 15개 정도의 bullet들이 있다.  어느 bullet을 찍어서 '당신은 여기서 무슨 일을 했나요?' 라고 물어봤을때 Context-Action-Result 형식으로 간단 명료하게 대답할 수 있는 '연습'은 필수다.  가끔 내가 한 일 말고 그 일의 '주변 이야기'를 설명하는데 시간을 많이 소비하는 지원자들을 볼 수 있었다.  interviewer가 원하는건 당신이 한 일이 뭐냐고...

http://freelanceswitch.com/wp-content/uploads/2009/07/resume.jpg

-->
r2's takeaway: Resume는 내가 과거에 한 (자랑스러운) 일들을 모아논 일기장과 같은 것. Bullet을 '창조'하기 전에 내가 한 일에 대해 곰곰히 생각해 보자. 그리고 어떤 질문에도 간단명료하게 대답할 준비가 되 있어야 한다.

3. Don't be desperate. Understand the fine line between being desperate and being passionate.
열정과 절박함은 분명 다르다.  요즘 같이 경기도 안좋고 하나의 job opening에 수백/수천명이 지원을 하는 상황은 지원자들이 간절하다 못해 절박하다는 표현이 더 어울릴 수 있다.  하지만 interviewer 입장에선 절박한 열정보단 느긋함 뒤에 숨겨진 실력과 경험, 그리고 가능성을 찾는다고나 할까?  절박한 모습은 오히려 그런 모습을 의도하지 않게 가릴 수 있다.  열정을 보이되 절박한 모습은 살짝 가리자!


--> r2's takeaway: 자신의 strength와 weakness를 잘 파악하고 인터뷰에 필요한 충분한 준비로 자신감을 기르자.  Preparation builds Confidence. Confidence makes your Passion Shine. 

4. Do NOT underestimate the power of "Intelligent and Interesting" Questions.
거의 모든 인터뷰의 마지막에는 interviewer에게 질문할 기회가 주워진다.  이때 식상한(Cliche) 질문은 오히려 안하느니 못하다.  예를 들면 "지금까지 일을 하면서 가장 challenging한 일은 뭐였나요? 또는 기억에 남는 일은 뭔가요?"라든지  "가장 자랑스러운 업적이나 즐거웠을 때는 언제였나요?" 라는 질문들은 손발을 다 오그라들게 만든다.  그럼
"Intelligent and Interesting" 질문은 어떤 질문일까?  내가 인터뷰하는 회사가 속한 산업/제품과 관련된 근래 trend를 잘 파악하고, interviewer의 직책과 업무를 이해한 후 (뒷 조사가 아니고 정보가 주어졌을때. 그렇지 않을 경우는 간단하게 물어보고 진행해도 무방하다.) interviewer가 요세 고민할 만한 일들, 아니면 그 회사에게 중요한 전략 포인트에 대한 질문을 통해 '준비된 자'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

http://www.womanaroundtown.com/wp-content/uploads/pth/thumb-istock-000004670905small-512x358.jpg

--> r2's takeaway: 첫인상이 중요한 만큼 마지막 느낌도 중요하다.  내가 던진 마지막 질문들은 뒤돌아 인터뷰 방에서 나가는 내 등짝에 interviewer가 긍정적인 미소를 던질지 아니면 씁쓸한 갸우뚱한 모습을 남길지를 결정 지을 수 있는 중요한 요소임을 명심하자.

by r2

(all images from google.com images)

 

      mba@michigan  |  2009.09.23 10:09
Sungbae
2009.10.04 20:32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I highly recommend this quality post to all current MBAs too :)
.
2009.10.06 00:39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아주 유용한 팁인거 같습니다. 저도 한국 대기업과 미국 기업 두루두루 인터뷰를 경험했지만, 미국 기업 인터뷰에서 장황한 설명은 매우 싫어하더군요. 한국 기업에게는 통하지만...
.
2009.10.16 18:56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Well done!!
.
Limjaehoon
2009.10.18 10:52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이 블로그는 저에게 정말 많은 정보를 주는것 같습니다. 특히 이번 Posting은 저에게 너무도 시의적절하면서도 의미있는 내용인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2.12.24 23:34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Michel Polnareff, 66 ans, a aidé sa compagne à accoucher seule, http://www.timberlandbaratas.com Hombre Timberland, le 28 décembre à leur domicile de Los Angeles, a ,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otas timberland?expliqué, lundi, http://www.timberlandbaratas.com outlet timberland, le chanteur sur Europe 1, précisant que l'enfant, son premier,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Online, n'avait pas encore de prénom. Plus d'infos, bient?t, http://www.timberlandbaratas.com zapatos timberland, dans la rubrique People de TF1 News. People Micha, http://www.timberlandbaratas.com Mujer Timberland?l Youn lance un appel à ses cambrioleurs via Twitter People Edouard Baer prête ses traits à AstérixRelated articles:


http://skyfac.com/56 Depending on the time of day

http://blog.abcmart.co.kr/1001 Eminem a définitivement fait son retour au cinéma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지난번 포스팅에 이어서 Roadtrip 101을 마무리 해 볼려고 한다.  아직도 Wyoming과 Nevada의 끝없는 사막을 달리면서 마주쳤던 이름모를 야생동물들, Colorado와 Utah를 지날때 Rocky 산맥의 웅장하고 아름다웠던 경치보다 수 시간동안 이어진 급경사길 때문에 break pad가 다 타버리진 않을까 노심초사했던 생각, Nebraska와 Iowa를 지날때 끝없이 펼쳐진 초록벌판과 그 위에 어슬렁 대면서 소팔자 상팔자 하던 소때들의 모습들이 생생한데~


(왠만한 미국 사람들도 가볼 기회가 흔치 않은 Wyoming을 지날 때 모습들.  당장이라도 카우보이들이 말타고 총싸움 한바탕 벌여야할 것 같은 전형적인 wild wild west의 느낌이다.)


(사막을 달릴때면 항상 드넓다는 표현이 부족할 정도로 끝없이 펼쳐진 하늘이 있었다.  그 하늘을 좀 더 흥미롭게 해 주는 다양한 구름의 모습들.  Nevada의 사막을 지나갈땐 비가 한바탕 왔었는데, 사막 한 가운데서 쏟아지는 비 또한 장관이었음.)

4. Do NOT rush. Haste=Waste of $$$, time and energy
절대로 촉박하게 계획을 세워서 무리한 운전을 해야되거나 구경을 8282해야 하는 상황은 최대한 피하자.  만약 대륙횡단을 2일 안에 해야 한다는 상황이라면 최대한 대륙횡단을 피하고 하늘로 가는게 금전적, 육체적, 정신적인 면에서 더 현명한 판단일 듯. 

http://blog.case.edu/linda.zhang/2005/09/06/speeding.jpg

5. Do it with someone you 'KNOW'.
대륙횡단은 혼자하기 보단 누구랑 같이 하면 피곤함을 줄일 수 있을뿐 아니라 즐거움을 배로 해준다.  하지만 여기서 더 중요한건 성향과 성격을 잘 '아는 사람'과 같이 하는 것!  Roadtrip을 하다보면 거듭되는 장시간의 운전과 다소 편하지만은 않은 상황들이 사람을 피곤하게 만들고 이 피곤은 예상치 못한 평소와는 다른 모습들을 낳고 자칫 잘못하면..  이런 원치 않는 상황을 지혜롭게 넘어갈 수 있으려면 한바탕 의견충돌이 있더라도 언제 그랬냐는 듯 헤헤.. 할 수 있는 사람들과 같이 하면서 쓸대없이 발생할 짜증 유발 요소들을 최소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  혼자 하는 것 보다 둘이 하는 것이 여러 면에서 낳을 순 있지만, 오히려 '아휴.. 이럴바엔 혼자할 걸...'과 같은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6. Treat your ride as you'd like to be treated.
대륙횡단의 즐거운 경험을 위해서 건강한 몸만큼 중요한 건 건강한 '차'다.  출발전, 도착후에 check-up을 해 주는 것은 물론이고,  또 1~2시간 (길겐 2~3시간) 운전 후 나도쉬고 차도쉬고, 연료도 (마지막 달랑달랑할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재때재때 넣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Arizona, Nevada나 Wyoming같은 곳을 운전할 땐 오래동안 주유소가 나오지 않을 것을 대비해서 연료를 배불리 채워 놓는 것도 필수.

http://www.clearmindstudios.com/chrisbaldwinscroll/scrolling/music/1-Roadtrip-Car.jpg

졸업 후 또 한번의 roadtrip을 계획 중이다.  그땐 아내가 있는 뉴욕에서 출발, 남부로 돌아서 서부로 가는 경로를 생각하고 있는데..  일단 지금은 지난 여름동안 bay area에서의 즐거웠던 internship과 roadtrip등의 기억을 뒤로하고 이제 막 눈 앞에 닥친 MBA에서의 마지막 1년을 잘 시작하는데 신경 좀 써야겠다!

by r2
      xtrafunganza  |  2009.09.07 17:06
Sungbae
2009.09.11 14:57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잘 봤다 :)
앞으로 몇년 지나면 Adventure Capitalist가 될 것 같아. ㅎㅎ
(사진이 작아서 아쉬워~)
.
Mommy, Bulim
2009.09.11 21:14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Roadtrip 101' 을 아주 재미있게 보았다. 무리한운전으로 피곤할것을 걱정했었는데! 자동차정비를 꼼꼼히 챙기었다니 다행이야. 우린 한번 엔진cooler가 overheating 돼어서 한적한 freeway에서 차세워놓고 고생한적이 있었단다. 결국 Police가 와서 Car center 까지 안내해줘서 차를 재정비하고 떠났지!
.
2009.09.12 23:42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우리 내년도 교교교! ;) 정말 재밌겠다아~~~
.
2009.09.13 08:3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Man~ 진짜 hard-core 여행이었네. 미국처럼 road trip하기 좋은 나라도 없을꺼야. Good stuff!
.
KKwams
2009.09.16 21:32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넓은 세상을 체험하는 건 한번쯤 꼭 해볼만한 일인것 같네요. ^^ 새 학기가 시작되는군요. 올해도 화이팅 하시구요~! 시간 나실때 연락좀 부탁드려요. 하긴 남는 시간이 없을 것 같긴 하지만^^ 암튼... Ignite your passion~!
.
mubapai
2009.09.16 22:29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사진으로만 봐도 시원하다야~후훗

난 시험은 그럭저럭 본것 같고, 방콕에도 잘 다녀왔어.
이제부턴 본격적인 Applying이 시작될 것 같네...ㅋㅋㅋ

건투를 빌어줘!!! ^^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지난 목요일에 Ann Arbor, Michigan에 도착하면서 약 3,000 마일 정도를 달렸던 roadtrip을 무사히 마쳤다!  실시간으로 포스팅을 하리라는 꿈은 매일 연속되는 장시간 운전과 여행일정에 현실성없는 계획으로 그쳤지만, 앞으로 두번의 포스팅을 통해선 몇 번의 대륙횡단을 한 경험을 바탕으로 간단한 'Roadtrip 101'에 대해서 적어 보려고 한다~

http://images.marthastewart.com/images/content/pub/body_and_soul/2008Q3//bd103977_0708_roadtrip_xl.jpg 

1. Plan ahead but wake your spontaneous giant within!
Roadtrip을 하기전 여행의 기간, 경로, 경비와 관련된 사전준비는 필수.  꼭 들려보고 싶은 곳을 정해 놓고 그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일들을 미리 알아보고 준비해 놓는 것이 중요하다.  여행을 하다가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마추치게 되는 아름다운 광경과 사람들하고 보내게 될 시간도 roadtrip을 하면서 얻을 수 있는 큰 즐거움 중 하나가 아닌가 싶다.  그야말로 Expect the Unexpected!  이번 roadtrip에선 미리 계획을 해 놓고 갔었지만 예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즐길 수 있었던 Yosemite national park와 사막의 연속이였던 Wyoming과 Nevada또한 인상적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semite에서는 어디에서 사진을 찍어도 작품이 탄생했다. 맨 오른쪽 사진은 Vernal falls를 구경하러 등산을 하다가 만난 John과 같이 찍은 사진. John은 20여년간 마라톤 선수로 활약을 하다, 엉덩이와 다리에 발생한 심한 관절염 때문에 고생하면서 마라톤을 결국 그만 두게 되었고, 걷는 것 조차 많이 절둑거렸다. John은 7년전 부터 매년 여름 휴가를 Yosemite에서 아내와 같이 10일씩 보내며 매일 6~8시간씩 등산을 한다고 했다. 그의 멋진 인생여정 얘기에 시간 가는줄 모르고 같이 걸었던 기억이 난다.)


(Yosemite에선 자전거를 빌려서 타고 다니면서 구경을 했다.  공원이 워낙 방대하기 때문에 걷는 것 만으로는 구석구석 구경하기가 힘들고, 또 두번째 사진처럼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멋진 경치가 나오면 자전거에서 바로 내려서 하이킹을 하거나(사진처럼 버려놓지 않고 자전거를 세워놓을 수 있는 bike rack들은 공원 곳곳에 설치되어 있다.;-) ) 사진을 찍으면서 더 즐길 수 있는 옵션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이 좋은 점.)


(Nevada에서 Wyoming으로 이어지는 10시간 이상 사막 drive는 지겹기도 했지만, 끝이 안보이는 길, 더이상 파랄 수 없었던 하늘과 붓으로 그려논 것같은 구름때들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
해줬다.)

2. Eat well and sleep well.
Roadtrip을 하다보면 (계획된 여행 기간에 따라 다르겠지만) 하루에 8~10시간, 길겐 12시간 정도 운전을 할때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기분 좋은 여행을 위해서 중요한건 잘먹고 편안한 휴식을 취하는 것.  사실 대학교때라면 친구들 두,세명끼리 roadtrip하면서 돈/시간 아낀다고 fastfood만 찾아먹고, 잠도 싸고 허물어져가는 판자집에서 자도 충분히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다.  한마디로 젊었으니까.  하지만 단순히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 빨리 가는 것이 목적이 아니고, 어느정도 여행을 하면서 즐길 목적의 roadtrip이라면 맛있는 것도 찾아 먹고 잠도 괜찮은 데서 자면서 몸을 푹 쉬어 주는게 중요한 것 같다. 


(이번 roadtrip에선 priceline.com을 통해 Sheraton(맨 오른쪽, Salt Lake City, Utah에서), Hyatt(왼쪽 두개 사진, Denver, Colorado에서)같은 호텔들에서 하루 숙박비 약 $40정도에 할 수 있었던 기분 좋은 deal들을 찾을 수 있었다. Roadtrip을 할거라면 priceline.com을 강추!)

3. Stop and spend some time with your old buddies.
대륙횡단을 하다보면 친구들이 머무는 주를 한번쯤은 꼭 지나치게 마련이다.  연락을 해서 잠깐이라도 얼굴 보고 밥도 같이 먹거나 하룻 밤 묵고 갈 사정이 된다면 그렇게 하자.  힘들 수 있는 몸과 마음에 나름 훈훈한 기운을 넣어 줄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이번 6박 7일간의 여정 중 이틀은 대학 친구들 집에서 머물면서 오래동안 못한 얘기도 나눴는데 어찌나 즐거웠던지... 



stay tuned for Roadtrip 101 - Part 2!


by r2.
      Tag - roadtrip, 대륙횡단, 여행
      xtrafunganza  |  2009.09.04 13:37
2009.09.09 23:43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진짜 재밌었어요 이거! 한 9개월 뒤 다시 한번?! ;)
.
2009.09.20 08:40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오랜만에 놀러왔어요!! 흐흐-
포스팅을 보니 잘 지내고 계시죠?라고 물어볼 필요도 없을듯ㅋㅋ
그나저나 언제 또 대륙 횡단을 하셨어요!!
저두 저렇게 경치좋고 커다란 공원에서 인라인 씽씽 타보고싶어요+_+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ron2fresh'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