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trip - 해당되는 글 3건

지난 목요일에 Ann Arbor, Michigan에 도착하면서 약 3,000 마일 정도를 달렸던 roadtrip을 무사히 마쳤다!  실시간으로 포스팅을 하리라는 꿈은 매일 연속되는 장시간 운전과 여행일정에 현실성없는 계획으로 그쳤지만, 앞으로 두번의 포스팅을 통해선 몇 번의 대륙횡단을 한 경험을 바탕으로 간단한 'Roadtrip 101'에 대해서 적어 보려고 한다~

http://images.marthastewart.com/images/content/pub/body_and_soul/2008Q3//bd103977_0708_roadtrip_xl.jpg 

1. Plan ahead but wake your spontaneous giant within!
Roadtrip을 하기전 여행의 기간, 경로, 경비와 관련된 사전준비는 필수.  꼭 들려보고 싶은 곳을 정해 놓고 그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일들을 미리 알아보고 준비해 놓는 것이 중요하다.  여행을 하다가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마추치게 되는 아름다운 광경과 사람들하고 보내게 될 시간도 roadtrip을 하면서 얻을 수 있는 큰 즐거움 중 하나가 아닌가 싶다.  그야말로 Expect the Unexpected!  이번 roadtrip에선 미리 계획을 해 놓고 갔었지만 예상했던 것 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즐길 수 있었던 Yosemite national park와 사막의 연속이였던 Wyoming과 Nevada또한 인상적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semite에서는 어디에서 사진을 찍어도 작품이 탄생했다. 맨 오른쪽 사진은 Vernal falls를 구경하러 등산을 하다가 만난 John과 같이 찍은 사진. John은 20여년간 마라톤 선수로 활약을 하다, 엉덩이와 다리에 발생한 심한 관절염 때문에 고생하면서 마라톤을 결국 그만 두게 되었고, 걷는 것 조차 많이 절둑거렸다. John은 7년전 부터 매년 여름 휴가를 Yosemite에서 아내와 같이 10일씩 보내며 매일 6~8시간씩 등산을 한다고 했다. 그의 멋진 인생여정 얘기에 시간 가는줄 모르고 같이 걸었던 기억이 난다.)


(Yosemite에선 자전거를 빌려서 타고 다니면서 구경을 했다.  공원이 워낙 방대하기 때문에 걷는 것 만으로는 구석구석 구경하기가 힘들고, 또 두번째 사진처럼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멋진 경치가 나오면 자전거에서 바로 내려서 하이킹을 하거나(사진처럼 버려놓지 않고 자전거를 세워놓을 수 있는 bike rack들은 공원 곳곳에 설치되어 있다.;-) ) 사진을 찍으면서 더 즐길 수 있는 옵션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이 좋은 점.)


(Nevada에서 Wyoming으로 이어지는 10시간 이상 사막 drive는 지겹기도 했지만, 끝이 안보이는 길, 더이상 파랄 수 없었던 하늘과 붓으로 그려논 것같은 구름때들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
해줬다.)

2. Eat well and sleep well.
Roadtrip을 하다보면 (계획된 여행 기간에 따라 다르겠지만) 하루에 8~10시간, 길겐 12시간 정도 운전을 할때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도 기분 좋은 여행을 위해서 중요한건 잘먹고 편안한 휴식을 취하는 것.  사실 대학교때라면 친구들 두,세명끼리 roadtrip하면서 돈/시간 아낀다고 fastfood만 찾아먹고, 잠도 싸고 허물어져가는 판자집에서 자도 충분히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다.  한마디로 젊었으니까.  하지만 단순히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 빨리 가는 것이 목적이 아니고, 어느정도 여행을 하면서 즐길 목적의 roadtrip이라면 맛있는 것도 찾아 먹고 잠도 괜찮은 데서 자면서 몸을 푹 쉬어 주는게 중요한 것 같다. 


(이번 roadtrip에선 priceline.com을 통해 Sheraton(맨 오른쪽, Salt Lake City, Utah에서), Hyatt(왼쪽 두개 사진, Denver, Colorado에서)같은 호텔들에서 하루 숙박비 약 $40정도에 할 수 있었던 기분 좋은 deal들을 찾을 수 있었다. Roadtrip을 할거라면 priceline.com을 강추!)

3. Stop and spend some time with your old buddies.
대륙횡단을 하다보면 친구들이 머무는 주를 한번쯤은 꼭 지나치게 마련이다.  연락을 해서 잠깐이라도 얼굴 보고 밥도 같이 먹거나 하룻 밤 묵고 갈 사정이 된다면 그렇게 하자.  힘들 수 있는 몸과 마음에 나름 훈훈한 기운을 넣어 줄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이번 6박 7일간의 여정 중 이틀은 대학 친구들 집에서 머물면서 오래동안 못한 얘기도 나눴는데 어찌나 즐거웠던지... 



stay tuned for Roadtrip 101 - Part 2!


by r2.
      Tag - roadtrip, 대륙횡단, 여행
      xtrafunganza  |  2009.09.04 13:37
2009.09.09 23:43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진짜 재밌었어요 이거! 한 9개월 뒤 다시 한번?! ;)
.
2009.09.20 08:40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오랜만에 놀러왔어요!! 흐흐-
포스팅을 보니 잘 지내고 계시죠?라고 물어볼 필요도 없을듯ㅋㅋ
그나저나 언제 또 대륙 횡단을 하셨어요!!
저두 저렇게 경치좋고 커다란 공원에서 인라인 씽씽 타보고싶어요+_+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드디어 오늘 Roadtrip 출발이다!

http://www.howtodothings.com/files/u2147/RoadtripSquare.jpg

현재까지의 계획으로는 이 곳 Sunnyvale, California를 출발, Yosemite national park -> Nevada -> Utah ->
Yellowstone national park -> Grand Teton national park -> Nebraska -> Iowa -> Indiana -> Ann Arbor, Michigan.  그리고 도착 후 아내는 New York으로 비행기를 타고갈 예정.  아래는 Google map에서 뽑아낸 우리의 예상 경로이고,  전체 거리는 약 2,838 마일 (약 4,567 KM)이며 소요시간은 중간 중간에 계획한 여행 일정을 감안해서, 만 6일을 예상하고 있다.  암튼 또 하나의 대장정!  지난 5월에 처남이랑 같이 했던 Road trip (Road to wild wild west) 기억이 새록새록 나면서 아내랑 하게될 이번 여행도 기대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중간중간 실시간 포스팅도 기회가 된다면 올려볼 예정!

Let the fun begin!!

by R2


 
      Tag - Coast to Coast, roadtrip, TRIP
      xtrafunganza  |  2009.08.27 21:22
2009.08.29 09:07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또 떠나시는군요. 즐거운 여행길 되시길 바랍니다. 요세미티에 안부 전해 주세요~
.
Mommy, Bulim
2009.08.30 07:03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또한번의 즐겁고 감탄스러운 여행이 시작되었구나. 우리가 Yosemite Park에 들렸을때 나는 너무감탄해서 백두산이 이렇게 높을까! 금강산이 이렇게 아름다울까! 하는 소리가 저절로 나왔던 기억이 새롭구나. 즐겁고 피곤치않은 여행이 되길 바란다.
.
2009.09.03 04:11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와 멋집니다...부럽습니다. 멋찐 여행되시고 좋은 추억 만들고 오시기 바랍니다.
.
2009.09.06 20:3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여행은 당연히 즐거우셨겠죠? ^^
나중에 저도 같이 갈수 있으면 좋겠네요 ^^
부탁이 있어서 메일을 드렸는데, 보시는대로 답장 부탁드려요.
그럼~!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오늘로서 우리의 'Cross country roadtrip 대장정'을 완성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아침 일찍이 Las Vegas를 떠나서 San Francisco에 오후에 도착하면서 4박 5일간의 Cross country roadtrip 대장정을 마쳤다. 가는 곳마다 흥분과 감동의 도가니를 선사해준 경치들 (Nebraska의 지겹던 허허벌판만 뺴고), 정체모를 다양한 '배채우기용' 음식들 (특히 junk food라고 먹으면 안된다면서도 계속 먹어댓던 fast food들,커피, 물...), 졸면서 시속 120KM 이상으로 마구 달리던 고속도로... 가끔 정신 차려보면 갓길로 가는 걸 발견하고 화들짝 놀라고, 이마엔 식은땀 송송 맺혔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였다. -.ㅡ; 지금 생각해도 아찔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였음. 암튼 여기까지 무사히 도착하기까지 같이 동행해 주신 주님과 지겹고 힘들 수 있었던 시간들을 즐거움의 최고봉으로 승화시켜줬던 처남(상현)에게 감사할 따름이다. 아래 사진의 오른쪽이 우리 멋진 처남!! 그리고 그 아래는 처남의 주문으로 탄생한 creative sho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roadtrip의 highlight는 역시 Grand Canyon이였다. 초등학교 5학년때 가보고 이번에 처음 가는 거였는데, 5학년 때 느꼈던 미성숙했던 감동과 어제 느꼈던 머리큰 이후의 감동과의 차이는 엄청났다. 생생한 감동을 담은 사진들은 다음 포스팅에 공유하기로~~ 아래 사진은 맛배기용으로, Grand Canyon south rim에 도착해서 그 웅장함에 믿겨지지 않는다는 내 모습을 처남이 포착한 모습. 그리고 그야말로 바위 끝자락에서 fear factor testing 용으로 찍은 처남의 또 하나의 작품. 아... 그 웅장함과 멋진 자태야말로 어떤 단어로도 표현하기가 힘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일 오후엔 한국가는 비행기에 오른다. 6월 1일 인턴 시작하기 전에 잠깐 14일부터 22일까지 한국에 있을 예정인데, 짧지만 잠깐이라도 시간 되는 분들은 꼭 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 sure did make it...                             
by R2

      xtrafunganza  |  2009.05.13 06:14
2009.05.13 07:50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제수씨 같이오는게 아니었남?
2009.05.14 14:51 신고 수정/삭제
어 형, 이번엔 나 혼자 오게 됬어. 낼 회사로 함 갈까 생각 중인데, 낼 볼 수 있음 보자!
.
2009.05.13 09:46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오랫만에 사진으로 얼굴보니 너무 반가워요.
만나뵐 생각하니 벌써부터 기분이 업 되는데요~!
제가 식사한끼 꼭 대접할께요.
평일저녁이나 주말이면 좋겠지만,
임때나 좋으니 콜 하시길 ㅋㅋ
2009.05.14 14:52 신고 수정/삭제
ㅋ 그래 꽘쓰야. 금방 보자구~
.
제수씨
2009.05.13 13:57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저는 못가요...ㅜ.ㅜ 어젯밤에서야 드디어 시험이 끝나고...하지만 페이퍼가 하나 더 남았다는... 잘지내시죠?? ;)
2009.05.14 14:52 신고 수정/삭제
제수씨... 혼자와서 미안해요~ 금방 갈께요 ㅋㅋ
2009.05.21 02:22 신고 수정/삭제
:) 잘 지내죠.. 어제 간만에 범준 온 기념으로 많은 직원들이 뭉쳤슴다. 흔쾌히들 오는거 보면, 회사생활 우왕ㅋ굳ㅋ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ron2fresh's Blog is powered by Daum

 

티스토리 툴바